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동마다 주민들이 참여하는 복지위원회와 종교시설 등 민간복지거점기관으로 꾸린 도봉구 복지공동체.

 

지자체 복지 예산 비중이 점점 늘어난다고 하지만, 좀처럼 해결하기 어려운 복지 사각지대 문제는 지자체마다 지난한 숙제입니다. 도봉구는 기존 행정중심의 동주민센터를 복지 중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로 전환하기 전부터 14개 동마다 주민들이 참여해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동복지위원회' 사업을 해 왔습니다. 이러한 활동으로 도봉구는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복지사각지대해소 최우수구', '읍면동 복지기능 강화 우수구'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세상이 점점 각박해 지는 것 같지만, 주변에 마음 따뜻한 분들이 참 많습니다. 이들의 활동 모습과 시원한 아쿠아리움을 영상으로 잠깐 만나보세요~ 지난 연말에 열린 도봉복지공동체 ‘선한 이웃들의 축제’ 오프닝 영상.

 

 

<영상 보기>

 

 

 

 

- 사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 내만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