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사회보장급여의 이용  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

(이하:사회보장급여법)개악 시도 반대한다!

 



 

보건복지부는 국회에 사회보장급여법 개정을 요구했다. 이 내용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개인의 연체정보, 대출정보 외 종합신용정보 집중기관이 보유중인 일반신용정보 중 세금체납정보, 채무불이행자정보, 신용회복지원정보, 그 밖에 필요한 정보 등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광범위한 개인정보를 사회복지가 필요할지 모른다는 이유만으로 개인의 동의 절차조차 없이 들춰보겠다는 정부의 법 개정은 중대한 인권침해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전하며 20대 국회가 절대 개정안을 통과시키지 말 것을 요청한다.

 

첫째, 개인의 금융정보는 가장 높은 수준의 개인정보 중 하나다. 복지대상일 수 있다는 이유로 정부에 의해 이 정보가 관리되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며, 인권 침해다. 악용의 위험을 막을 장치조차 없이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지극히 비상식적인 발상이다.

 

둘째, 개인정보가 없어서 지원을 못하는가? 문제는 부양의무자기준 등 복지제도의 높은 턱이다. 정부는 항상 사각지대를 찾아야 한다고 하지만 정작 찾아낸 사각지대를 복지로 지원 하지 못하고 있다. 문제의 본말을 전도하며 헛짓거리 하지마라.

 

정부는 이미 비슷한 일을 벌였다. 통합전산망 도입으로 복지대상자를 잘 관리하겠다고 했지만 결과가 어떠한가? ‘행복e 이라는 이름을 가진 통합전산망은 수급자를 탈락 시키는데만 집중, ‘행복끊음이라는 별명마저 생겼다.

 

정부가 제안한 이번 법안에 대해 국회에서는 아무런 이견을 내지 않았다고 한다. 국회가 무력하게 이번 법안을 통과시킨다면, 국회가 가난한 이들의 삶에 대해 얼마나 관심이 없는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본다. 이번 개정안은 절대 통과되어서는 안 된다.

 

 

 

 

2017년 2월 20



부양의무자기준 폐지행동

 


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모임공공운수노조 사회복지지부건강세상네트워크금융피해자연대 해오름내가만드는복지국가노년유니온노들장애인야학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대구 반빈곤네트워크동자동사랑방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법무법인 공감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부산 반빈곤센터빈곤사회연대빈민해방실천연대(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철거민연합), 사단법인희망마을사회진보연대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인권중심사람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광화문공동행동장애와인권 발바닥행동전국빈민연합(전국노점상총연합,빈민해방철거민연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참여연대한국도시연구소홈리스행동(2월 20일 현재 33개 단체)








Posted by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 내만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