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만복 활동/만복미디어

[만복TV] 마스크 있지만 쪽방마다 소독해 줬으면, 코로나 현장을 가다.

 

 

코로나 현장을 가다.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첫 확진자가 나온 용산구에 위치한 동자동 쪽방촌을 찾았습니다. 외부 활동이 어려운 어르신들은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어르신들이 모이는 '동자동 사랑방'도 마침 오늘부터 문을 닫는다고 합니다. 서울역 쪽방 상담소에서 무료로 마스크는 지급받고 있지만, 찾아오는 이들도 적고 쪽방촌 소독 등 아쉬움도 적지 않았습니다.

 

<방송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