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비 불안을 해소하고, 국민 건강권 보장운동을 시작하는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병원비백만원연대>가 6월 30일 출범 기념 정책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급여와 비급여 진료를 포함한 병원비 중 본인부담 상한액을 연간 100만원으로 하는 실질적인 무상의료운동을 펼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병원비백만원연대’ 출범선언문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이 복지국가로 가는 대장정에 또 하나의 디딤돌을 놓고자 한다.

 

우리나라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이미 돌파했고 세계 경제 강국 10위권이란 위상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은 이 나라를 ‘헬조선’이라 하고 많은 국민들은 안정되고 행복한 삶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빈부 초격차 불평등 사회이고 이로 인한 국민 간 분열이 깊어지고 있음에도 국가에서 마땅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다보니 국민은 각자도생 고난의 길을 걷는 형국이다.

 

이는 최근 수십 년 간 진행되어 온 시장만능 사회경제체제의 폐단이고 이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우리 사회의 책임이기도 하다. 그러한 민생고 중 하나가 국민 의료보장의 문제인데, 전 국민이 국민건강보험에 가입하고도 민간의료보험에 가입하여 연간 약 50조원의 가계지출을 감당하고 있다. 국가가 국민의 건강권을 제대로 지켜주지 못하면서 나타난 이중고의 문제이다. 결과적으로 국민은 병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병원비를 걱정하며 사는 나라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모순을 해결하고자 “어린이부터” 건강권을 보장하자는 운동을 2016년에 시작하였다. “아이의 생명을 모금에 의존하는 것이 맞는가?”란 사회적 질문을 던지고 그 대안을 국민과 함께 찾았고, 국민들 공감 속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이에 우리는 두 번째 질문을 던진다. “국민건강보험이 있음에도 대부분의 국민이 사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정상인가?” 이것이 비정상이라면 정상화의 길을 함께 찾아보자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 우리는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병원비 100만원 상한제도’를 제안한다. ‘100만원 상한제’는 모든 국민은 자신의 병원비를 1년에 100만 원까지만 부담하고, 그 이상은 국민건강보험 체제로 해결하는 방법이다. 선진 복지국가에서 실시하는 무상의료 정책 대부분이 이러한 원리로 운영되고 있다.

 

아프나 안 아프나 병원비 불안으로 민간보험에 가입하여 일 년에 200~300만 원 씩 납입하는 것과, 민간의료보험에 비해 훨씬 적은 금액을 국민 모두가 조금씩 건강보험료로 더 내서 아플 때만 일 년에 100만 원까지만 부담하는 것 중 어느 것이 국민에게 유익한 선택인지는 어린 아이도 쉽게 판단할 수 있는 일이다.

 

우리는 병원비 100만원 상한제 운동을 국민과 함께 열어가고자 한다. 100만원 상한제는 실손보험에 의지하는 국민의 병원비 불안문제를 일거에 해소할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권 보장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확인하는 것이고 사회연대 공동체를 경험하여 다른 영역의 복지담론을 활성화할 것이다.

 

국민건강보험 하나로 병원비 문제를 해결하자는 우리 사회의 오랜 숙제에 많은 국민과 단체가 관심 가져왔다. 아직 다 한 자리에 모이지 못했으나 오늘 ‘병원비백만원연대’를 출범하는 것은 32년 전인 1989년 7월 1일에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전국민 의료보험’이 확대되었고, 또한 2000년 7월 1인에는 이전 직장의료보험과 지역의료보험이 통합해 현재의 국민건강보험이 통합 출범한 날이기 때문이다.

 

오늘을 기점으로 병원비백만원연대는 더 많은 국민과 더 많은 단체들의이 힘을 모아 병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병원비를 걱정하며 사는 국민을 구하고, 민간 실손보험이 의료서비스체계를 시장화시키는 병폐를 멈추도록 할 것이다. 더 이상 병원비로 눈물 흘리는 이웃이 없도록 할 것이다. 국민의 건강권 보장에서 만큼은 불평등이 없도록 할 것이다. 돈 있는 만큼 치료받는 세상이 아니라 아픈 만큼 치료받을 수 있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 것이다.

 

- 병원비 부담을 해소하고 건강권을 보장하는 100만원 상한제를 시행하자.

- 매년 국민이 50조원씩 부담하는 사보험비 지출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자.

- 정부는 병원비 걱정없는 사회를 향한 국가계획을 수립하라

 

 

2021년 6월 30일

 

어린이부터어르신까지 병원비백만원연대

 

 

경북사회복지사협회,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공동육아와교육센터, 광주사회복지사협회,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대전사회복지사협회, 복지동행사회적협동조합, 부산사회복지사협회,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YMCA, 세상을바꾸는사회복지사, 세종사회복지사협회, 아이쿱생협, 엔젤스헤이븐, 울산사회복지사협회, 월드비전,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전남사회복지사협회, 전북사회복지사협회, 충남사회복지사협회, 충북사회복지사협회, 한국교육복지원, 한국아동단체협의회,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함께걷는아이들

 

 

 

행사 사진

 

 

 

 

행사 영상

어린이부터어르신까지 병원비백만원연대 출범 토론회 다시보기

Posted by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내만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ay

    진작에 시작을 했어야하는데 운동인데 이제야 시작하는거 늦어보이지는 않는 절대운동이라 생각한다.국민의료보험이라는 명목으로 1년에 나같은 초라한 (?)사람도 근 2백만원을 가볍게 넘치는 의료비를 내고 있는데(하기 치료하는것도 없이)과연 이만은 돈을 정부는 걷어서 의료비에만 충당하는것은 아니겠지만 현재 정부가 각개인으로버터 거두어들인 이런 돈이 ,우리같이 먹고 사는것을걱정해야하는 세대에서 과연 이 만큼 돈이 이유없이 나가는데 ,정작 본인이 아플때는 단순하게 뱡원비 총합이 2백만원만 이내에만 들겠나?절대인것이 우리국민들 각 개인이 가지고있는 문제일것이다.반드시 이 연대가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를 기대한다.

    2021.07.24 08:2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