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부자 위한 종부세 개악, 서민은 분노한다!

본회의 결정에 부쳐, 과이불개(過而不改)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한다.

 

 

 오늘(31일) 국회 본회의를 통해 종부세법 개악안이 통과됐다. 집부자를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합작품이다. 특히 오늘 이 통과로 민주당은 자신이 더이상 촛불시민을 대변하지 않는 정당임을 천하에 알렸다. 역사에도 없는, 몰상식한 ‘상위 2% 종부세 부과안’을 제시하더니 잇따른 반발에 공시지가 11억 원을 기준으로 후퇴하는 종부세법 개악안을 채택하였다. 그러나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여전히 더불어민주당의 눈물겨운 국민의힘 따라잡기가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만 존재한다. 이참에 정말로 ‘더불어국힘당’으로 당명을 개명할 생각은 없는지 묻고 싶다.

 

 여러 곳에서 지적한 것처럼 더불어민주당은 불과 1년도 안 되어 종부세법 당론을 수시로 바꿨다. 얼마나 정치철학이 부족하면 집권여당이자 다수당이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 ‘당론’을 변경하는가. 이번 종부세 개악으로 인하여 시가 15억이 넘는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종부세 부과대상에서 제외된다. 15억짜리 집에서 살며 60만원 내던 세금마저 내지 않게 되는 것이다. 15억원이 넘는 집은 감세액이 더 많다. 20억 주택 소유자의 경우 240만원 내외의 종부세가 반토막나, 120만원 남짓으로 깎인다. 주거문제 해결하자고 공공임대주택 보급하라고 요구하면 ‘돈이 없다’던 정부의 실체다. 돈만 없는 것이 아니라, 주거문제 해결의 의지조차 없는 것이다.

  

 이렇게 종부세법을 완화하여 집부자들의 잇속을 챙겨주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정권 재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는가. 일관성 없는 부동산 정책과 이렇게 과정의 공정도, 결과의 정의도 없는 민주당의 행태를 촛불 시민들은 기억할 것이다. 결국 이번 종부세법 개악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진짜 사실은 단 한 가지다. 민주당은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집 값’을 잡을 생각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다음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나선 대선후보들은 ‘기본소득토지세’부터 시작해서 ‘토지독점규제 3법’ ‘주거 사다리 회복’까지 주거권의 수호자가 될 것처럼 말하지만 정작 지금 더불어민주당의 종부세법 개악에 대하여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공약의 진정성이 의심된다.

 

 이러면서 종부세 개악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예측할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가. 이러한 정부와 여당의 태도는 서민들에겐 더 큰 좌절과 분노를 주며, 집부자들에게 ‘버티면 이긴다’는 메시지를 준다. 민주당은 들어라.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종부세 개악을 보며 시민들은 더이상 더불어민주당을 믿을 수 없다. 집값이 올랐으면 그에 따라 세금을 거두는 건 일반 시민이 생각하는 조세 상식이고 정의이고 공정이다. 집 없는 수많은 서민, 조세정의와 부동산가격 안정을 바라는 다수 시민은 집부자 감세 정당, 민주당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

 

- 부동산 부자감세, 시민은 거부한다!

- 집부자 감세정당, 민주당 규탄한다!

- 민주당과 국힘당은 ‘부자감세당’으로 합당하라!

 

 

2021년 8월 31일

 

집걱정없는세상연대

 

공기네트워크, 광주복지공감플러스,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노년유니온, 노동도시연대, 노후희망유니온서울본부, 녹색전환연구소, 대전복지공감, 대전시사회복지사협회, 마포주거복지센터, 민달팽이유니온,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부천시사회복지협의회, 빈곤사회연대,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복지국가시민위원회, 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 세상을바꾸는사회복지사, 송기균경제연구소, 오늘의행동사회적협동조합, 울산시사회복지사협회, 전남사회복지사협회, 집걱정없는세상, 집값정상화시민행동, 주거중립성연구소 수처작주, 참된부동산연구소,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도시연구소, 한국복지교육원, 한국사회복지사협회,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 한국사회주택협회, 한지붕협동조합

 

 

 

[보도자료] 집부자 위한 종부세 개악, 서민은 분노한다!.pdf
0.09MB

Posted by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내만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